본문 바로가기

THINK

치과 - 신경치료

 

 

                                                              Examining Teeth with Mirror


 

작년에 껌을 씹다가 금니가 빠졌던 적이 있다.

겁이나서 치과로 달려갔더니 금방 다시 끼워넣어줬다.. 비용도 저렴하게..
근데 문제는 그때 발견된 충치.. 엑스레이만 찍고 다음날 오라고 했는데 어느덧
일년이 흘러버렸다.

아파도 참고, 시려도 참다가... 결국 안되겠다 싶어 치과로 향했는데
나를 반긴건 신경치료였다....... 오늘로 이틀째..

치과의 공포란, 내 입속에서 울리는 기계음, 치아가 깎여나가는 그 느낌,
하지만 가장 큰 공포는 언제 아플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아닐까...

아직도 마취가 풀리지않아 오른쪽얼굴이 전부 부어있는듯한 느낌인데..

치료가 끝나면 스케일링도 받아야겠다.
내 앞니 뒤쪽은 나무색깔이 되어있더라.......

치과갈때마다 다짐하는건, 양치잘하자, 담배줄이자....
다음번 치과에 올때쯤 다시 생각날테지.


'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촉사고 그리고 보험처리  (0) 2010.05.12
구청에서 무료 중매라니...  (0) 2010.04.22
치과 - 신경치료  (0) 2010.04.21
단기직무능력향상교육 (JUMP)  (0) 2010.04.11
연봉협상  (0) 2010.04.07
비교  (0) 2010.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