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3년으로 기억합니다, 지금도 뭐 별반 차이는 없지만 가수란게 도대체 노래를 하는
직업인지,
춤을 추는 직업인지, 그도 아니고 외모와 몸매로만 보여지는 소위
비쥬얼을 내세우는 직업인지..
이러한 가요판에 신선한 돌풍을 일으켰던 그룹이있었죠.
실제 뮤비에서도 위에 말한 저러한
내용들을 포함시켜 화제가 됐었던 '빅마마' 입니다.
실제로 이들의 가창력은 상당히 뛰어났고,
립싱크와 비쥬얼로 떡칠된 가요판에 염증을
느끼던 대중들의 귀를 자극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겨울, 빅마마의 둘째
'이지영' 씨가 첫번째 솔로 앨범을 발매하게 됩니다. 
타이틀은 "여행을 떠나자" ,
그녀의 새로운 여행인 셈이지요.




NIKON | COOLPIX P60 | 1/10sec | F/3.6 | 6.4mm | ISO-80

이지영 - 여행을 떠나자


사실 빅마마 라는 그룹에 속해있긴 하지만, 솔로로서도 전혀 손색없는 그녀의 가창력은 이미 예전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고 말할수 있습니다. 빅마마 5집에 수록된 '오직 사랑' 이나, Over the Rainbow (이번 앨범에도 실려있죠~) , 특히 제가 좋아하는 워터칼라의 유영호씨와 함께한 Christmas Evening 이란 곡까지. 그녀만의 가창력을 아낌없이 보여준 곡들이었죠.


이번 앨범에서 그녀는 지금까지의 그녀 혹은 빅마마의 스타일과는 조금 다른 곡들을 선보입니다. 사실 빅마마의 곡들이 대체로 밝은 분위기보다는 조금은 슬프고 아쉬움을 표현하는 곡들이 많았드랬죠. (그런 곡들에 어울리는 보이스의 그룹이기도 합니다만) , 이번 앨범에서 그녀는 그보다는 더욱 밝은, 어쿠스틱한 느낌 또는 어찌보면 보사노바가 느껴지기도 하는 그러한 곡들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NIKON | COOLPIX P60 | 1/15sec | F/3.6 | 6.4mm | ISO-80



첫번째 트랙인 '여행을 떠나자' , 워터칼라의 최성락 씨가 작사,작곡,편곡에 모두 참여해서 그런지, 앞서 말한 Christmas Evening 이란 곡과 상당히 느낌이 닮아있는 곡입니다. 그보단 더 빠르고 밝은 느낌으로 설레는 여행을 떠나자고 외치고 있지요. 이번 곡에서는 예전엔 잘 몰랐던 부분인데 이소라씨의 보이스와 상당히 닮았다는 느낌을 받을수 있었어요. 곡 분위기도 그렇고,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낯보다 아름답다" 라는 옛날 노래가 자꾸 생각나는 곡이었습니다. 이렇게 이소라를 떠올리게 하는 보이스는 두번째 트랙에서 더 강하게 다가옵니다.


이번 솔로앨범이 그녀에게 특별한 이유, 바로 그녀 본인이 작곡한 곡인 두번째 트랙 '송년회' 입니다.  작사 박창학 씨구요. 이 곡에선 더욱더 이소라씨의 보이스가 떠오르는, 듣기만해도 슬픈 그러한 보이스로, 사랑하는 사람, 그리워하는 사람을 '송년회' 라는 장소를 통해서 보고싶어하는, 그 안에서 그의 목소리만을 찾고 있는, 어쩌면 우리모두가 경험해보았을법한 가슴시린 이야기를 노래하고 있습니다. 아 가사 정말 슬퍼요.. ㅜㅜ 잔잔하고 슬픈 가사와 멜로디 속에서 후반부의 드럼 플레이가 인상적이었던 곡이었습니다.


세번째 트랙은 빅마마 4집에 수록되었던 이지영 솔로곡인 "Over the Rainbow" 의 새로운 버전입니다. 일본의 '바란사' 라는 삼바음악 그룹이 보사로 재편곡해서 직접 연주까지 한 곡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원곡이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깊이있고 좀 슬픈 이지영의 목소리와 흥겹고 신나는 보사 리듬이라니... 상당히 언밸런스하게 느껴졌던 부분입니다. 새로운 장르와의 결합이라는 시도는 긍정적이지만, ' 원작보다 나은 속편은 없다 ' 라는 말은 비단 영화에만 국한되는 말은 아닌듯 싶습니다. 물론 리믹스가 더 나은 곡도 분명히 있어요. ^^;;; 이번 트랙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곡 마지막부분 흥겨운 반주가 모두 사라지고 반주 없이 이어지는 이지영의 솔로 부분, 힘들게 연주하신 일본의 삼바그룹 여러분께는 죄송합니다.......... 좀더 신나는 보이스와 함께하심이...


네번째트랙은 첫번째 트랙인 '여행을 떠나자' 의 기타 버전으로 되어있는데, 까막귀라 그런지 본 트랙과 큰 차이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클럽을 끊어야지...........


마지막 트랙은 예전 포스팅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방송용으로 길이를 조절한 Radio Ver. 되겟습니다. 요 라디오에딧 버전은 원곡과 크게 다른점은 없지만 도대체 어느 부분에서 길이를 줄였는지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듯 싶습니다. 응?


NIKON | COOLPIX P60 | 1/6sec | F/3.6 | 6.4mm | ISO-80


사실 이지영씨를 가수가 아닌 다른 직업으로 기억하시는분도 분명 있을겁니다. EBS의 세계테마기행 나레이터, 그리고 터키여행을 하고 나서 집필한 'CALLING' 의 작가로 기억하시는 분도 분명 계시겠지요. 이러한 이력 때문인지, 그녀가 외치는 '여행을 떠나자' 라는 외침은 전혀 쌩뚱맞지도 않고, 공허하지도 않게, 마음으로 다가옵니다. 으.. 나도 떠나고 싶어요. 회사의 노예만 아니라면.. ㅜㅜ

사실 아직까지는 빅마마 속에서 네명의 목소리가 만나 만들어내는 가슴을 적시는 곡이 더욱 기대되는게 사실이지만, 이번 곡을 통해 보여준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자질은, 앞으로도 그녀의 활약을 기대하게 해줍니다. 빅마마 안에서도, 밖에서도요..
다음에 그녀를 만나게 되는 앨범이 빅마마의 앨범일지, 그녀의 두번째 솔로앨범일지, 혹은 다른 아티스트와의 공동작업일지 모르겠지만,
뭐가 됐든 사람을 기다리게 하는 보이스의 소유자임에는 틀림 없다는 말입니다 뿅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lusblog.tistory.com BlogIcon 꼬마낙타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ㅎ
    2011.01.04 11: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orldreview.tistory.com BlogIcon 리뷰쟁이 리뷰쟁이도...!! 빅마마의 노래 참 좋아라합니다.
    이지영씨가 앨범을 냈군요.. 들어보고싶은데~ 베트남의 ..인터넷속도에 아쉬움이 느껴지는군요 ㅠ
    리뷰쟁이가 사는 베트남은 음악한곡받는데..1시간가량이걸릴수두있답니다..
    흐흐.... 사더라도 듣지를 못해여 ㅠ 한국가면 꼭 사야겠네요
    2011.01.04 13: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