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를 몇년만에 다시 시작하고 보니, 그동안 너무 많은것이 바뀌어서.. 

구글 애드센스도 등록하고, 네이버 웹마스터도구도 등록하고.. 다시 초보 블로거의 마음으로 새롭게 이것저것 따라하며 시작하고 있다. 

국내 1위 점유율이 네이버이다 보니, 아무래도 네이버 검색 노출을 신경쓰게 되기 마련인데, 그들은 아니라고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보다 티스토리 블로그가 우선 노출되는건 여간 힘든게 아니다. 


따라서 네이버 노출은 하늘에 맡기고, 다음이나 구글등에 신경쓰게 되는데, 티스토리 블로그의 경우 글을 발행하자마자 

다음검색에서 상위노출이 되긴 하지만 검색을 통한 유입량은 너무나도 적다.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는 블로그>



사람들이 많이 간과하는 서비스 중 하나가 바로 빙 (Bing) 이다. 보통 윈도우가 설치되어 있는 컴퓨터를 새로 구입하게 되면 익스플로러 실행시 초기화면이 빙 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 구입한 LG 그램의 경우에도 초기화면이 빙 과 LG전자 사이트 였다... 

자신이 원하는 초기 사이트로 설정을 변경하는 경우가 많지만 의외로 귀찮아서, 그리고 방법을 몰라서 빙을 그대로 초기화면으로 쓰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 따라서 빙을 통한 검색 유입도 상당수 된다고 한다. 


네이버, 구글, 다음 등의 검색 등록은 (물론 티스토리는 다음에 별도 등록하지 않아도 노출된다) 이미 너무나도 많이 설명되고 있어서, 다음에 기회가 되면 초보자의 시점에서 포스팅 해보기로 하고 오늘은 빙 에 블로그 검색 등록을 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우선 빙 웹마스터 도구 에 접속한다.  ->    http://www.bing.com/toolbox/webmaster/





빙 웹마스터 도구 초기화면 



빙은 마이크로소프트 것이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계정을 통해 로그인한다. 

과거 MSN 이 유행하던 시절 한번쯤은 다들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만들어 두었으리라.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보게될 화면, 기억나지 않는다고!!! 


여차저차 로그인을 하게 되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온다. 





우측 상단의 프로필을 클릭하여 민감한 정보는 제외하고 기본적인 정보를 입력한다, 그후 화면 중앙의 사이트 추가 버튼을 클릭한다. 

그러면 네이버, 구글 등에 검색등록을 할때 많이 보았던 사이트 소유권 확인을 위한 화면이 나온다. 





티스토리의 경우 스킨의 HTML 수정이 편리하므로 옵션 2의 메타태그 복사하여 붙여넣기 방법으로 진행한다. 

티스토리에 로그인하여 관리 메뉴에서 HTML/CSS 수정 메뉴로 진입한다. 




HTML 상단에서 <head> 태그 다음 부분에 아까 복사해둔 메타 태그를 붙여넣기 한다. 저장을 클릭하는 것을 잊지 말자. 

저장하지 않으면 말짱 도루묵 입니다. 




등록 완료! 별도 사이트맵 제출이 필요한 경우에는 사이트맵을 제출한다. 

빙의 검색유입량이 어느정도 되는지에 대해서는 추후에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